자전거

>자전거

경륜선수노조 “노동부는 설립필증 교부하라” 1인시위

  • 머니S 김명일 기자 | 입력 : 2020.09.22 10:2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륜선수노조 조합원들이 21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노조설립필증 교부를 촉구하며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경륜선수노조 제공
한국경륜선수노동조합이 고용노동부에 노조설립필증 교부를 촉구하며 릴레이 1인 시위를 시작했다.

노조는 “필증 발급을 지난 3월30일 신청했지만 현재까지 지연되고 있다”며 지난 21일 노동부를 방문했다. 노조 관계자들은 담당 행정관 등과 이야기를 나눈 뒤 교부 촉구를 위한 1인 시위 방침을 정했다.

노조는 “경마 기수들의 필증은 약 120일 만에 발급됐다”며 “노동자로서의 지위와 종속관계가 더욱 명확한 경륜선수노조에게는 되레 특별한 사유 없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는 정부세종청사 정문에서 21일부터 주말은 제외하고 매일 오전 11시30분~오후 1시30분 두 시간씩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대책인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합 금지를 준수하기 위해서다.

이경태 노조 협회장은 “코로나19에 따른 경륜경기 중단에 따라 선수들의 노동권과 생존권이 크게 위협받고 있고 택배·건설현장·대리운전 일로 생계를 이어가는 실정”이라며 “훈련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가운데 사망과 부상 등 사고도 속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상협 노조 사무총장은 “노조설립필증 교부를 통해 노동자 지위를 인정하고 경륜 선수들의 생계 대책을 사용자가 세워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