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자전거

전국체전 자전거, 영주 달린다… 국체공·영주시 업무협약

  • 박정웅 기자 |입력 : 2019.11.26 11:40
기사공유
(왼쪽부터) 장욱현 영주시장과 조재기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이 체육시설 지원 및 사용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영주시와 체육시설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단은 지난 25일 경북 영주시청에서 조재기 공단 이사장과 장욱현 영주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101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40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대비 체육시설 지원 및 사용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2020년 10월 열리는 전국체육대회 자전거 종목을 영주시의 경륜훈련원 경기장(피스타)으로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려는 양 기관의 공감대 형성을 바탕으로 체결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공단은 대회 기간 동안 경륜훈련원 경기장을 비롯한 각종 부대시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또 영주시는 참가선수단의 안전사고 예방 및 경기력 향상을 위해 총 사업비 4억원(도비·시비 각 2억원)을 지원해 경기장 노면 전면 개보수공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조재기 이사장은 “영주시에는 경륜훈련원이 자리하고 최근 성황리에 마친 백두대간 그란폰도 행사를 7회째 진행해 자전거 종목과 인연이 깊다"면서 "앞으로도 경륜훈련원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을 부탁하며 공단도 영주시민의 체육 활성화와 내년 예정된 전국체전 및 전국장애인체전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시민들의 체육 진흥에 대한 관심이 높아 자전거, 복싱, 우슈 등 다양한 체육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특히 지난 10월 백두대간 그란폰도 행사는 지역 홍보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내년 전국체전과 전국장애인체전 자전거 종목이 영주시에서 진행될 예정인데 공단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는 제101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0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1100여명의 임원 및 선수단이 참가해 관광, 숙박 및 지역특산품의 홍보와 판매 등이 이뤄져 지역경제 활성화와 경제적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