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자전거

선발급은 '신인', 우수급은 '강급자'… 시즌 초 경륜 판도

  • 박정웅 기자 |입력 : 2019.01.18 10:03
기사공유
시즌 초 경륜은 선발급에서는 신인, 우수급에서는 강급자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기해년 경륜은 오는 3월까지 24기 신인과 강급자 간 기싸움이 펼쳐질 전망이다. 24기 신인들이 선발급과 우수급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서서히 입지를 넓혀 가는 가운데 이에 강급자와 기존 강자들의 반격 또한 만만치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최근 2주 동안의 경주 결과를 바탕으로 선발급과 우수급의 전망을 살펴봤다.

◆선발급… 힘 앞서는 신인 독무대

선발급은 등급 조정 이후 강급자와 신인의 경쟁 구도가 더욱 과열되는 모습이다.

1회차 광명과 창원에 모습을 드러낸 신인들은 첫날부터 선행 강공에 나서며 기존 선수들과의 전면전에 나서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몇몇 선수를 제외하고는 기존 선수들의 노련미 앞에 호된 신고식을 치러야 했다. 그나마 최석윤과 문인재이 강한 체력을 앞세워 기존 선수를 상대로 어렵게 첫승을 신고했다.

신인에게 위안을 삼을 수 있는 부분은 선발급 결승 경주에서 우승을 차지했다는 점이다. 1회 선발급 결승 경주에 출사표를 던진 문인재는 강급자들인 이진영과 최봉기, 이상현을 상대로 뛰어난 경주 운영 능력을 과시하며 신인 중 첫 선발급 결승 경주 우승을 신고했다. 이틀 연속 안정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기대치를 높였던 강급자들은 시속의 여유를 앞세운 24기 문인재에게 일격을 허용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광명 2회차에서도 신인들의 기량이 단연 돋보였다. 연 이틀 압도적인 기량을 뽐낸 이주현과 김명섭은 사흘째 결승 경주에서도 기존 강자들을 상대로 여유를 부리며 선전을 이어갔다. 이중 세종팀의 기대주인 24기 김명섭은 선행, 추입, 젖히기 등 다양한 작전 구사 능력을 발휘하며 우승, 조기 승급 발판을 마련했다.

경륜 전문가들은 신인들 중 5명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들이 모두 선발급에 배정을 받은 상황이기 때문에 당분간 선발급은 힘과 시속에서 앞서는 24기 신인들이 우위를 점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우수급… 특선급 강급자 우세

등급 조정 이후 우수급은 특선급에서 다수의 강급자가 내려왔다. 당초 전문가들은 강급자 중 힘이 막강한 선수들이 많으며 점수 관리 부족으로 강급된 상황이기에 분위기를 예상했다.

일단 2주간의 성적표를 살펴보면 전문가들의 예측은 크게 빗나가지 않는 형국이다. 

1회차 광명 우수급 결승 경주에서는 특선급 강급자인 20기 이강토가 압승을 차지하며 3일 연속 상승 랠리를 이어갔다. 반대로 팬들의 이목이 집중된 신인 강자들의 데뷔 전은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 24기 수석 공태민은 첫 경주부터 기존 강자인 손동진에게 제압을 당했다. 또 이틀날 경주에서도 3착으로 밀렸다. 공태민 외에도 상위 졸업자인 오기호, 정우준 등도 기대 이하의 성적을 기록했다.

그나마 창원팀의 기대주인 박진영이 1회차 창원 우수급 결승 경주에서 2위에 진입하며 24기의 체면을 살렸다.

따라서 당분간 우수급은 특선급 강급자가 분위기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신인들이 데뷔 초반 인지도를 쌓기 위해 경주를 주도하는 경우가 많아 본인들의 능력을 100% 실전에 적용하기는 쉽지 않다며 최소 한달 정도의 적응기간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설경석 '경륜왕' 예상팀장은 "보통 1월은 등급 조정과 신인들의 투입이 맞물리며 혼란스러운 분위기가 연출되는 것이 일반적이나 올해는 우수급은 특선급 강급자 우세, 선발급은 24기 신인의 우세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 0%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