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자전거

평화 넘어 미래를 달린다… 뚜르드디엠지 31일 개막

  • 박정웅 기자 |입력 : 2018.08.14 14:37
기사공유

'뚜르드디엠지 2018' 포스터. /사진제공=행정안전부
비무장지대와 접경지역에서 평화를 넘어 미래를 달리는 대규모 자전거대회가 열린다.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인천광역시·경기도·강원도와 공동 주최하고 대한자전거연맹이 주관하는 '뚜르 드 디엠지(Tour de DMZ) 2018 국제자전거대회'(뚜르드디엠지)를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비무장지대(DMZ)와 접경지역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남북·북미 정상회담 개최 등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무르익는 가운데 열리는 이번 뚜르드디엠지는 '평화를 넘어 미래를 달린다'를 주제로, 국내외 엘리트 선수와 동호인들이 대거 참가한다.

뚜르드디엠지는 국제사이클연맹(UCI) 공인 '제3회 국제청소년도로사이클대회', '2018 마스터즈도로사이클대회', '연천자전거투어' 3가지로 구성된다.

먼저 아시아 유일의 청소년 도로사이클인 국제청소년도로사이클대회는 UCI 공인 청소년 국가대항전 성격으로 세계 25개팀 150여명의 청소년 선수가 경쟁을 펼친다.

올해 대회는 인천광역시 강화군이 새롭게 정규 경기코스에 포함돼 서해부터 동해까지 한반도를 횡단하는 대회로 발전했다. 코스는 지난해보다 1개 구간이 추가된 총 479㎞ 거리다.

특히 지난해 북측 핵실험 직후 불참한  미국, 프랑스, 네덜란드, 멕시코 등 해외팀이 참가 의사를 밝혀 대회 위상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해외 팀이 대거 합류하면서 DMZ에서 개최하는 국제대회 취지가 세계에 널리 알려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15개국 17개팀 해외 청소년 국가대표 선수들이 참가할 예정이며 이들은 가평고 등 국내 유수의 청소년팀과 수준 높은 경기를 펼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한반도에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지금, 남북분단의 상징인 DMZ를 가로지르는 이번 대회가 앞으로 한반도 평화정착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참가선수들이 서해의 강화에서 동해의 고성까지 접경지역 전역을 질주하며 열정과 도전정신을 마음껏 발휘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이클 동호인이 참가하는 마스터즈도로사이클대회는 오는 31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강화-화천 일대서 열리며 23개팀 210여명이 참가한다.

또 부대행사인 연천자전거투어는 다음달 2일 연천지역에서 동호인 1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62㎞ 코스에서 펼쳐진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