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자전거

갑작스런 발열·기침·인후통 발생한다면 ‘독감증상’ 의심

  • 박효선 기자 |입력 : 2017.12.02 09:48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전국에 독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내려졌다. 독감은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고열과 오한, 두통, 근육통과 함께 기침, 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이 한꺼번에 나타난다. 독감 증상은 주로 일반 감기보다 증세가 심하고 피로감이 동반된다.

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1월 19~25일 38도 이상 갑작스럽게 열이 나고 기침, 목통증 증상을 호소하는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가 유행 기준(인구 1000명당 6.6명)을 초과했다.

독감 유사증상환자 수는 인구 1000명당 45주(11월5일~11월11일) 5.3명, 46주(11월12~18일) 6.3명, 47주(11월19일~11월25일) 7.7명으로 유행 기준 6.6명을 넘어섰다. 이번 주의보 발령은 2010년 이후 가장 이르다.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되면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 심장질환, 폐질환, 신장기능 장애 등 고위험군 환자에 대해서는 요양급여가 인정된다. 보건당국은 독감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의료 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권했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 생후 6∼59개월 소아,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 우선 접종 권장대상자는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독감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비누를 사용해 손을 30초 이상 씻어야 한다. 기침과 재채기를 할 때는 손수건, 휴지, 옷깃으로 입을 가리는 기침 예절을 지켜야 한다. 열이 나거나 기침, 목 아픔, 콧물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고 가급적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의 방문을 피해야 한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