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정책

자전거 안전, 어릴 때 즐겁고 재밌게 익힌다

  • 박정웅 기자 |입력 : 2017.11.13 18:20
기사공유
어린이 자전거 안전 페스티벌 이모저모. /사진=대한자전거연맹
대한자전거연맹, ‘어린이 자전거 안전 페스티벌’ 16일 개최

어릴 때 익힌 자전거 안전 이용 습관이 자전거 안전 문화 정착에 기여한다.

자전거를 한 번 익히면 세월이 흘러도 그 방법을 까먹지 않는다. 다만 세 살 버릇 여든 가듯 안전하게 타는 방법을 제대로 익혀야 한다.

이러한 점에 착안해 어린이 자전거 안전 축제가 열린다. 안전 행사에 '축제'를 표방한 것은 몸에 와닿을 눈높이 맞춤 교육은 물로 놀이로서 재미까지 더하기 때문이다.

축제의 이름은 ‘제3회 어린이 자전거 안전 페스티벌’이다. 5~7세 어린이가 중심인 이 페스티벌은 대한자전거연맹이 올해로 3회째 주최한다. 자전거 안전 문화 확산, 생활체육을 통한 건강 증진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대한체육회가 함께한다.

페스티벌은 오는 16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2층 자전거교육장에서 열리는데 참가 어린이가 720여명에 달한다. 500여명에서 시작한 페스티벌 참가자 수는 이번에 700명을 훌쩍 뛰어넘었다. 개최 취지가 제대로 살려졌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자전거안전교실 전문강사의 도움으로 자전거를 익히는 어린이들. /사진=박정웅 기자
이번 페스티벌은 ▲자전거 안전교실 체험을 통한 현장 친화적인 안전교육 ▲안전모 착용 캠페인으로 어렸을 때부터 안전한 자전거 이용습관 유도 ▲안전한 자전거 타기로 생활체육 습관 함양 ▲자전거 놀이문화 확산을 위해 더 크고 다양하게 열린다.

어린이 참가자들은 이날 자전거 체험, 게임, 기타 부스에서 안전과 놀이 한마당을 펼친다. 자전거 체험 부스는 자전거 이론과 실기 교육, 장애물릴레이, 안전장구 알아보기, 자전거 안전 퍼즐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또 공굴리기, 색판뒤집기, 줄다리기, 종이접기, 페이스페인팅, 에어바운스, 매직버블쇼 등 어린이들이 맘껏 뛰고 즐길 프로그램이 풍성하다.

아울러 심폐소생술 교육 등 응급처치에 대한 기초도 다진다.

특히 대한자전거연맹 자전거안전교실 전문강사들은 안전한 자전거 이용 문화 활성화를 위해 눈높이 교육에 집중할 계획이다. 놀이를 접목한 교육으로 안전이 자연스럽게 몸에 배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대한자전거연맹 관계자는 “참가한 어린이가 해를 거듭해 늘어나 페스티벌이 개최 취지에 부합됐다”면서 “자전거 안전교육에서부터 체험과 놀이의 종합공간으로 페스티벌이 어린이들에게 안전에 보다 친숙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