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소식

>국내소식

[경륜] 상반기 챔피언은 누구? 23~25일 대상 왕중왕전

  • 박정웅 기자 |입력 : 2017.06.12 09:13
기사공유

오는 23~25일 광명스피돔에서 경륜 왕중왕전이 열린다.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22연승 '랭킹 1위' 정종진, 왕중왕전 첫 3연승 도전
'랭킹 2위' 성낙송, 최근 정종진과 상대전적서 '장군멍군'


정종진이 한국 경륜사를 새롭게 쓸 것인가.

시즌 상반기 경륜왕을 가리는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배 대상경주 '경륜 왕중왕전'이 오는 23~25일 광명스피돔에서 열린다. 이번 왕중왕전은 상반기 성적을 토대로 선발급과 우수급 각 상위랭커 35명, 특선급 28명이 출전하는 올스타전이다.

특히 별들의 별인 특선급에는 정종진(30·20기), 성낙송(27·21기), 박용범(30·18기), 이현구(34·16기), 박병하(36·13기) 등이 타이틀을 놓고 각축을 펼칠 것으로 예상돼 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중 정종진은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랭킹 1위인 정종진은 현재 22연승을 기록하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다. 왕중왕전과의 궁합도 좋다. 2015년과 2016년 내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번 대회까지 거머쥐면 한국 경륜사상 처음으로 왕중왕전 3연속 우승의 대업을 이룩한다.

정종진의 야심에 제동을 걸 선수는 누굴까. 팬들은 랭킹 2위인 성낙송에 주목한다. 21기로 2015년 데뷔한 뒤 지난해 하반기 연말 그랑프리 결승까지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올 시즌 열린 두 번의 대상경륜을 정종진과 하나씩 나눠가졌다. 정종진과 상대전적에서는 역대 3승 14패로 열세나 최근 6경기에서 3승 3패로 호각세다.

이외에 전통의 강자인 박용범, 이현구, 박병하도 빼놓을 수 없다. 비록 최근 기세가 다소 주춤하나 셋 모두 전체 540명의 경륜선수 중 단 5명에게만 허락된 슈퍼특선급(SS) 라인이다. 그랑프리 챔피언 경력 등 화려한 관록을 무시할 수 없다.

  • 0%
  • 0%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