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자전거

자전거 스스로 관리해 선선한 가을 즐기세요

삼천리자전거 “바퀴·체인·브레이크, 안전한 라이딩 위해 세심한 관리 필요”

  • 박정웅 기자 | 입력 : 2015.08.31 10:0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을은 선선한 날씨와 아름다운 풍경으로 자전거를 즐기기 좋아 ‘자전거의 계절’이라고도 불린다. 자전거를 자주 이용하는 가을철, 소모성 부품으로 구성된 자전거의 특성 상 세심한 관리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주의가 필요하다.

삼천리자전거가 바퀴와 체인, 브레이크 등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는 ‘셀프 자전거 관리법’을 31일 소개했다. 기본 관리 외에 핵심 부품들의 상태를 간편하게 체크하는 방법이다.

◆ 바퀴 관리법

자전거 바퀴는 주행 중 유일하게 지면에 닿는 부분으로 마모나 변형 등 이상이 발생하기 쉽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먼저 공기압을 수시로 체크해 최상의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공기압이 낮을 경우 충격 흡수력이 약해져 작은 충격에도 타이어가 파손될 수 있다. 타이어 표면에 표기되어 있는 적정 공기압만큼 바람을 넣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정확한 상태를 판단하기 어렵다면 자전거 대리점을 찾아 공기압을 체크할 수도 있다.

또한 라이딩을 즐긴 후에는 타이어 사이에 낀 돌이나 나무조각 등을 바로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타이어에 낀 이물질을 오랜 시간 방치하게 되면 해당 부분에 압력이 집중돼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만약 강한 충격으로 림(굴렁쇠)이나 포크가 휘었을 경우에는 바로 전문점을 찾아가 수리하는 것이 좋다.

◆ 체인 관리법

체인은 표면에 도포된 윤활제로 인해 이물질이 달라 붙기 쉬워 철저한 관리가 중요하다. 라이딩 후에는 마른 헝겊에 체인 세척제를 묻혀 표면의 이물질과 물기를 닦아내야 한다. 이때 체인을 헝겊으로 감싸 쥐고 페달을 돌려주면 조금 더 간편하게 세척할 수 있다. 청소에 사용하는 체인 세척제는 하나쯤 구비해 두는 것이 좋다.

세척 후에는 체인에 윤활제를 뿌려준다. 체인 각각의 연결 마디에 오일이 잘 스며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앞 변속기와 뒤 변속기의 움직이는 부분과 스프라켓에도 오일을 적당히 뿌려주는 것이 좋다. 체인 상태가 좋지 않으면 크랭크나 변속기 등 관련 부품까지 파손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녹이 슬거나 마모가 심하다면 전문점을 찾아가 교체해야 한다.

◆ 브레이크 관리법

브레이크는 파손 시 인명사고로 직결될 수 있는 부품이기 때문에 라이딩 전 반드시 상태를 체크하자. 브레이크를 반 정도 당겼을 때 제동 효과가 있어야 하며 그렇지 않다면 자가정비나 전문점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먼저 브레이크 패드나 림에 이물질이 묻으면 제동력이 저하될 수 있다. 체인 청소 시에 사용한 오일이 묻어 있는 경우가 가장 많으며, 이 때에는 패드와 림을 마른 헝겊으로 꼼꼼히 닦아주면 된다. 만약 브레이크를 사용했을 때 소리가 난다면 브레이크 패드의 간격을 조절하거나 마모된 패드를 교환해야 한다. 브레이크 패드의 간격은 조절 나사를 드라이버로 돌리면 간편하게 조절할 수 있으나 안전을 위해 브레이크를 사용하면서 제동력을 확인해야 한다. 물론 초보자의 경우에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자전거는 소모성 부품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자전거의 계절 가을을 맞아 자전거 사고에 대비하고 안전한 라이딩을 위해 철저한 체크와 관리가 필요하다”며 “집에서도 간단히 따라 할 수 있는 셀프 자전거 관리법을 통해 더욱 많은 소비자들이 안전하게 가을 라이딩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포토뉴스